엑소의 인기가 대단합니다.

본래 잘 알지 못하는 신인그룹이 갑자기 부상하면, 아무런 경계심을 갖지 않고 좋아해 줄 수도 있지만 요즘에는 지지하는 아이돌그룹이 이미 있거나 그도 아니면 아예 아이돌 자체를 비판적으로 생각하거나 하는등 여러 이유로 경계하는 심리가 더 많은 상황이어서 엑소가 아무리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도 이런 경계어린 시선을 거두지 않고 있는 분들이 많습니다.

 

잘생겨서...

 

이게 묘하죠. 외모는 재능과 직 간접적으로 연관되어 있으며, 노래도 잘하고 춤도 잘 추면서 잘생기기까지 한 멤버 다수가 한팀에 있기가 쉽지 않은데, EXO는 하나같이 잘생기고 재능도 많습니다.

 

뭔가 불공평한듯 싶은 이런 그룹의 특징이 해외에서 바로 반응이 오게 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으르렁...

 

동남아시아의 경우 한류소식이 정말 빠르게 전파됩니다. 아니 빠르다고 말할 수도 없이 거의 실시간입니다. 개인적으로 엑소의 노래를 전부 좋아 하는건 아닙니다만 잘생긴 그들이 부른 노래엔 거부감이 없었는지 소녀팬들은 데뷔곡부터 해서 '늑대와미녀'까지 가리지 않고 좋아해 주더군요.

 

이런 현상은 팬이 아닌 외부 입장에서는 좀처럼 쉽게 받아 들이기 어렵습니다. 특히 집중력을 쉽게 발휘하지 않고 평소엔 잠잠하다가 '버스커버스커'와 같은 듣기 좋은 노래가 나올 때에 기다렸다는 듯이 나타나 음원시장을 뒤흔들어 버리는 가요를 소비하는 광범위한 음악팬들의 입장에서는 엑소스타일의 노래는 그리 탐탁하지 않게 다가올 수 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아니 슈퍼주니어를 비롯해 다수의 SM표 음악이 대개 그러한 편입니다.

 

슈퍼주니어가 직장인들도 어느정도 공감할 수 있는 가사의 노래 미스터심플을 비롯해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그에 맞춘 노래가 발표되었지만 음원시장에서의 성적이 신통치 않았던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아무튼 가요팬들의 비판적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으르렁'이란 곡은 팬덤과 젊은 층을 중심으로 대단한 인기를 끌었습니다.

 

앞서 말한 SM표 음악들이 음원에선 대개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한 것과는 달리 '으르렁'은 상당기간 차트 상위권에 머물렀습니다. 수년전 소녀시대가 한번 보여주고 더이상 나타난적이 없던 현상입니다. 그것도 강력한 경쟁자들이 등장하면 잠시 주춤하다가 몇일 지나지 않아 다시 상위권을 회복하는 식을 여러번 반복하는것을 보았을 때, 이곡은 앞으로 엑소의 행보에 두고두고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 됩니다.

 

 

exo엑소 완전체의 모습.

 

 

 

첫째, 히트곡의 중요성

 

단한곡이라도 충분하려면 정말 큰 반응이어야 하는게 중요한데, '으르렁'은 과거 미스에이의 데뷔곡이면서 최대 히트곡인 '배드걸 굿걸'과 같은 양상을 보입니다. 보통히트가 아니라는 말이죠. 슈주로 치면 '쏘리 쏘리' 정도 된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둘째, 젊은 팬층 확보

 

음반시장이 팬덤에 의해 거의 좌지우지 되는것과는 달리 음원시장은 맘대로 잘 되지 않습니다. 앞서 말한 일반적인 음악팬들이 왠만해서는 잘 집중하지 않아서 그렇지 맘에 드는 곡이 있을 경우 무서운 결집을 보이기 때문입니다. 엑소가 아니라 슈주팬 엑소팬 합쳐도 대응가능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으르렁'은 차트 상위에 장기간 머물러 있었습니다. 이건 무슨 뜻이냐면, 팬덤도 많지만 남여를 가리지 않고 젊은층이 대거 소비해주었다는것을 말해줍니다. 한번 이렇게 호감을 사고 나면, 차후에 내놓는 다른 곡이 맘에 들 경우 망설이지 않고 들어주고 사주게 될 확율이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WINNER와 좋은 라이벌이 될듯.

 

요즘 YG가 대대적으로 차기 주력그룹을 키운다는 취지하에 'WIN'을 방영중에 있습니다. 엑소가 마치 동방신기 데뷔초처럼 비교적 모범생 에 엘리트 느낌이 강하다면 WIN의 A팀과 B팀엔 자유롭고 개성강한 YG의 특징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앞으로 이 두팀이 한국 보이그룹을 양분할 것으로 보입니다.

 

엑소의 우려되는 점

 

'으르렁' 같은 히트곡은 앞서 말한 대표성을 띌 정도의 여러 긍정적 파급효과를 만들어 내지만 반면에 그늘이 없는건 아닙니다. 소녀시대가 'Gee'이상의 히트곡을 내지 못했고, 미스에이가 '배드걸 굿걸' 이상을 내어놓지 못했던 것처럼 큰 히트곡은 그것을 넘어서는 성적을 내지 못할 경우 실망감을 줄 수 있습니다. 거기에 더해 SM의 경우 한번 히트곡이 나오면 그 히트곡의 느낌을 그룹의 컨셉에 반영하여 이어가려는 성향을 매우 뚜렷히 가지고 있는데, 앞으로 너무 매니악한 흐름으로 치우치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그런 팀들은 SM내에 이미 많이 있으며, 엑소가 그 틀을 깨고 차기 주력 그룹으로서 오픈된 스타일을 가져갔으면 좋겠단 생각입니다.

 

예를 들어 YG에서도 태디의 곡은 컬러가 비슷해서 대개 좋은 곡은 많은데 차별성이 돋보이는 곡이 많지 않았지만 지드래곤이 직접 만드는 곡이 많아지고, 이하이처럼 색다른 스타일의 싱어가 드장하는 등 여러 변화가 어울리면서 정체된 느낌을 주지 않고 있습니다. 악동뮤지션의 합류도 한몫하구요. 이런게 모여 기획사의 이미지가 만들어 집니다. 아무튼 다양한 스펙트럼을 지금부터 만들어 나갈 때이니, 앞으로도 대중적으로도 호응 받을 수있는 곡을 꾸준히 발표한다면 엑소가 대세돌이라는 말은 틀린 말이 아니게 될 것입니다.

 

물론 일부 언론에서 지나친 홍보성 기사를 내거나 댓글의 과한 반응 또한 염려할 만한 수준이지만 본디 가요계는 다른 분야와 마찬가지로 실력으로 보이는 게 중요해서 차기곡이 일정수준 이상의 흥행을 한다면 다른 논란은 이런 좋은 반응에 뭍히게 될 것입니다. 대중과 호흡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는다는건 여러모로 미래를 위해 좋은 선택이라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앞서 말한 일반 가요팬층의 한사람입니다. 엑소 뿐 아니라 아이돌그룹의 노래 자체를 선별해서 듣는 편이죠. 애초에 고려대상도 안되었다가 종종 여러 경로를 통해 듣게 되다 보니 한참 지나서야 들을만하다 싶은 생각이 든 정도입니다. 팬은 아니기 때문에 앞으로 그들의 음악을 계속 들을지는 미지수나 좋은 곡이 또 나와 준다면 이전과는 달리 선입견 없이 들을 수는 있을것 같습니다.

 

즐겨 보는 유튜브에서의 반응도 나름 의미심장합니다. 최근에 케이팝 커버댄스 대회에서 엑소의 춤을 따라한 팀이 우승했더군요. 그 무대를 보고 환호 하는 외국사람들을 보니 그 반응이 엄청나더군요. 역시 재능에 외모까지 더해지면 국적불문으로 좋아하는가 봅니다.

Posted by 금미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