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9일부터 나흘간 킨텍스에서 ‘2013 G-FAIR KOERA’ 개최

 

900여개 중소기업과 해외 바이어 450여명, 국내 대기업 구매담당자 400여명이 참가하는 대한민국 최대 우수상품 박람회 ‘2013 G-FAIR KOREA’가 10월 9일(수)부터 12일(토)까지 나흘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열린다.

이번 2013 G-FAIR KOREA는 생활소비재 중심의 2만여 개 우수 제품들을 일반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데 중점을 뒀으며, 중소기업 판매 및 수출지원은 물론 관람객들까지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된 것이 특징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개막행사는 10일(목) 오전 11시에 열리며 행사 기간 중에는 ‘2013 소상공인 창업박람회’도 함께 개최 돼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 2만여 개의 우수 제품 체험

2013 G-FAIR KOREA는 생활용품과 선물용품, 전기전자 및 IT제품, 건축·인테리어·자동차·미용·레저용품 등 다양한 분야의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박람회로 2만여 개의 우수 중소기업 제품이 전시된다.

행사 기간 중 관람객들은 현장에서 참가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을 직접 체험할 수 있으며, 체험 상품은 전기, 전자, 건강, 레저, 미용, 주방, 주택, 스포츠, 패션, 가구, 섬유 등 생활 속 모든 분야를 포함하고 있다.

이번 제품 체험은 골프 퍼팅 교정과 자동차 백미러 습기 방지, 주방과 욕실의 찌든 때 제거, 피부 트러블 해결, 악취 제거, 자가 건강 체크 등 다양한 분야의 맞춤형 체험을 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단지 보여주기만 하는게 아니라 체험하면서 실질적인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라고 할 수 있다.

또 개인 방범용 호신기와 고기가 타지 않는 그릴, 비거리를 늘리는 아이언 골프채, 자기 부상 물류 운반 장치, 애완견용 샴푸, 액세서리 겸용 아로마 발산기 등 아이디어 상품도 대거 선을 보이며 그밖에도 행사 첫날인 9일에는 개그맨 허경환 팬사인회가 열리며, 소방안전체험, G-FAIR 퀴즈대회, 마샬아츠 등 다양한 공연이 12일까지 계속된다.

품목별로 한곳에서

행사 장소인 킨텍스 8~10홀에는 10개 분야의 다양한 주제별 전시관이 마련된다.

전시장 8홀에는 생활소비재 중심의 생활용품과 농수식품 전시관이 들어서며, 9홀에는 건축 및 인테리어, 가구, 섬유, 전기전자 및 IT, 선물용품, 문화콘텐츠 등이 전시되고, 10홀에는 레저스포츠, 미용화장품 및 패션주얼리 등의 제품이 자리 잡는다.

전문화된 수출 구매 상담으로 실질적 도움 줘

G-FAIR KOREA에서는 그동안 중소기업의 어려움이었던 수출 및 구매 상담도 쉽게 이뤄지도록 지원하는데, 해외 바이어 450여명과 국내 유통물류기업 및 공공기관 구매담당자 400여명 등 국내·외 바이어들이 직접 행사장을 돌며 기업과의 일대일 상담을 벌이게 된다. 다양한 분야별 바이어들과 맞춤화 된 수출상담은 중소기업 상품 판로개척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 기회의 장으로서 역할을 하게 된다는 의미다.

이와 함께 행사 둘째 날인 10일에는 기업들을 위한 온라인 쇼핑몰 판매 활성화전략과 해외시장 진출 전략, 섬유산업·가구산업 활성화 세미나 등이 마련돼 있다.

 

중소기업의 우수상품이 잘 되야 소비자도 좋고 중기도 좋으니 상생의 관계를 형성하게 되는데, 이 판로가 막혀 있다면 좋은 제품은 개발되어도 판매처를 찾지 못할 것이고, 소비자는 더 편리하고더 우수한 제품을 사용할 기회를 잃게 된다.

중기센터 홍기화 대표이사는 “이번 행사는 대한민국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을 직접 사용해 보고 무료증정까지 받을 수 있는 사상 최대 체험 행사”라며 “많은 국민들의 참여로 중소기업 우수상품이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렇게 '지페어코리아'는 여러 목적을 가진 사람들이 공동의 장에서 서로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상생할 수 있는 한나라에 있어서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해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보다 자세히 ‘2013 G-FAIR KOREA’에 대해 알라보려면 G-FAIR 홈페이지(www.gfair.or.kr), 또는 전시사무국(031-259-6531~6)으로 문의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으니 관심이 있다면 알아보도록 하자.

Posted by 금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